구민과함께 실천하는 의정활동 구현 - 항상 열린마음으로, 한 구민의 소리에도 귀 기울이고 소중히 하는 북구의회가 되겠습니다.

회의록검색 ASSEMBLY SEARCH

회의록검색

주요메뉴 바로가기

  • 방청안내 - 방청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 의회에바란다 - 바라는 사항을 적을 수 있습니다.
  • 의회방송 - 의회방송을 볼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 의회소식 > 보도자료


글보기
제목 김준호 북구의회 의원, 대구운전면허시험장 이전 주장
작성자 대구북구의회 조회 724
작성일 2017년 06월 08일
첨부파일


  대구광역시 북구의회 김준호 의원(태전2·구암동)은 2017년 6월 7일 제231회 정례회 제1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대구운전면허시험장 이전과 후적지 개발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밝혔다.

 ○ 김준호 의원은 먼저 운전면허시험장이 이전되어야 할 당의성을 주장하였다. 김 의원은 “1990년대 초 대구운전면허시험장을 지금 부지에 조성할 때와는 주변여건이 현재 크게 변모하여 거주 인구 증가로 인한 소음피해, 주변 학교의 면학 분위기 저해 등의 문제를 일으키고 있으며 동 시설주변에 주택밀집지역과 대단지 아파트인 760세대의 협성 휴포레 등이 올 하반기 입주 예정이어서 민원 증가는 필연적이다.”라고 발언하였다.

 ○ 또 3호선 간이역사 건립 무산 등으로 대책 마련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동호동 차량기지 주변이 이전지로 적합하다고 주장하였다. 김 의원은 “운전면허시험장을 동호동차량기지 주변으로 이전하게 할 경우 운전면허시험장과 연계된 어린이교통안전테마공원 등을 조성하여 주변 서리지 수변생태공원과 연계된 관광자원화를 통해 운전면허시험장 하루 방문객 시험인원 및 민원원 약 700여명과 공원 이용객 등 충분히 유동 인구를 확보하여 간이역 조성의 타당성도 확보할 수 있다.”고 발언하였다. 

 ○ 운전면허시험장 이전 후적지에 대해서는 대구 공무원 교육원 유치나 혹은 3공단에 위치한 대구여성회관 이전 등 문화 및 업무관련 시 산하기관을 유치하여 대구시에서 개발하는 방안을 이야기하면서 대구운전면허시험의 이전은 책임운영기관인 경찰청과 도로교통공단 그리고 대구광역시와 협의가 이루어져야 하나 북구에서 주도적으로 운전면허시험장 이전대책과 후적지 개발방안 등 종합적인 계획을 수립하여 문재인 정부의 도시재생 뉴딜정책에 공모할 것을 제안하였다.

 ○ 김 의원은 마무리 발언에서 “대구의 정치적 여건이나 국정기조 등을 볼 때 지금이 운전면허시험장 이전의 최적기이며 이 문제를 우리 구민의 안전과 불편함에 대해서 크게 인식하지 못하는 경찰청이나 대구시에만 의존하지 말고 구청장을 비롯한 집행부 공무원이 적극적으로 운전면허시험장 이전대책을 수립하여 추진할 것을 요청한다.”고 이야기 하였다. 

이전글
다음글 김준호 북구의회 의원, 대구운전면허시험장 이전 주장

홈페이지 정보

맨위로이동